상단여백
HOME 사회
박유천 마약 음성반응, 국과수 감정 의뢰...정밀 판정에 '3주'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4.16 21:55
  • 댓글 0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 사건과 관련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4.1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의 마약 간이검사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다.

1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유천 씨의 모발과 소변의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간이검사는 열흘 정도 기간의 마약 투약 여부를 판정할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마약 간이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으나 정밀 감정을 위해 박유천 씨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으며 해당 결과는 약 3주 정도 후에 나올 전망이다. 정밀 감정은 최대 1년까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오전 11시 45분까지 약 3시간에 걸쳐 박유천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신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박 씨로부터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은 바 있다.

박유천 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모발과 소변 외 이날 확보한 박 씨의 휴대전화 등을 분석한 뒤 오는 17일 박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