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이해찬 대표, '총선 공천룰' 당원 투표로 결정총선 1년 전 공천 룰 확정하겠다는 공약에서는 후퇴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4.16 15:42
  • 댓글 0
1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시작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총선을 1년여 남아있는 시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룰에 대한 정책을 공개했다.

이해찬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4월 말까지 총선 룰 만들고 이후 특별 당규 만들고 전 당원 투표한다”라고 하면서 “4월 중 총선 룰 만들고 향후 특별 당규 만들고 전 당원 투표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당에서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철학을 공유하는 유능한 인재들을 과감하게 발굴할 것이고, 능력과 철학을 갖추고 국민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인재들을 하나하나 선 보이겠다”면서 외부 인재 영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총선 룰이 공개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새로운 얼굴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동연 전 부총리’와 ‘조국 민정수석’ 등의 총선 출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하지만 조국 민정수석의 경우 본인이 몇 차례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해찬 대표도 이와 관련 “본인이 정치적 의지를 갖고 정치를 하겠다면 하는 것이고 그런 것이지 어디 사람을 차출해다 쓰고, 저도 정치를 오래 했지만 차출하고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고요. 본인이 의지가 있냐 없냐가 중요하다고 본다”라면서 조국 차출설에 대해서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총선룰 외에도 입장을 밝혔다. 교착 상태인 패스트 트랙에 관한 견해를 내비친 것. 우선 고위공직자 수사처에 관한 기소권 폐지에 대해서는 “공수처는 당연히 수사권과 기소권을 다 갖는 걸 전제로 그런 논의를 해왔다. 최근 분리해서 수사권만 갖고 기소권 안 갖는 공수처 만들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 아직 우리당에서 그 주장은 수용하지 않고 있다. 기소권 없는 수사권이란 건 수사에 한계가 있다”라고 단정했다.

덧붙여 “(기소권 없는 수사가) 사찰하는 것처럼 보일 우려가 있어서 현재로서 우린 기소권과 수사권 있는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이라며 일부에서 기소권을 제외해야 하는 한다는 의견과는 선을 그었다.

선거법 관련해서는 “지금 바른미래당에서 내부적 논의가 있어서 아직 협의를 못하고 있는데 조만간에 의사 결정하겠다고 하니까 그거 좀 지켜봐야겠다”면서 바른미래당 의총 사안을 보겠다는 입장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이어 “우리가 225 대 75 연동형 비례 300명이 넘지 않는 선에서 하는 안을 제시했고 다른 야당이 수용했다. 그런 정도는 받아들이겠다는 거고요. 공수처를 아까 말한 기소권이 없는 그건 제가 수용하지 않는다”라면서 당 공식 입장과 같은 견해를 내비쳤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