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 10명 중 9명 자기관리가 ‘연애’ 도움 돼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11 15:01
  • 댓글 0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자기관리가 연애에 도움을 준다고 답한 사람은 94.9%(남 92.3%, 여 97.2%)를 차지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미혼남녀 409명(남 194명, 여 215명)을 대상으로 ‘자기관리’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대다수(91.7%)는 ‘자기관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들은 첫 번째 자기관리 대상으로 ‘얼굴과 몸매 등 외모 가꾸기’(30.1%)를 꼽았다.  다음으로 ‘운동 및 식습관 개선을 통한 건강 관리’(25.9%), ‘표정, 옷차림 등 이미지 관리’(20.8%), ‘스트레스 관리’(14.7%) 등을 선택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건강 관리’(30.1%)를 최우선 순위에 두었다. ‘외모 가꾸기’(24.1%)와 ‘표정과 옷차림 등 이미지 관리’(16.9%)가 각각 2,3위에 올랐다.
 
여성은 ‘외모 가꾸기’(34.9%)를 제일 중요시했다. 이어 ‘이미지 관리’(23.9%), ‘건강 관리’(22.5%), ‘스트레스 관리’(13.9%) 순으로 언급했다.

미혼남녀 자기관리의 주된 목적은 ‘본인의 만족을 위해서’(30.1%)로 나타났다. 뒤이어 ‘행복한 미래를 위해서’ 23.7%, ‘자신감을 찾기 위해서’ 18.1%, ‘불안감을 없애려고’ 12.2%로 조사됐다.

남성은 ‘본인의 만족을 위해서’(37.1%), 여성은 ‘행복한 미래를 위해서’(25.1%)라는 응답이 제일 많이 나왔다.

결혼정보업체 듀오의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10명 중 4명(43.5%)은 자기관리 첫 단계로 ‘자신의 부족한 점을 먼저 파악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단기적, 장기적 목표를 세운다’(18.3%), ‘주변 사람의 조언을 듣는다’(12.7%), ‘롤 모델을 찾는다’(9.8%)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관계자는 “자기관리는 나의 부족한 점을 파악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이런 고민은 현재 나에게 필요한 것과 집중해야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 준다”며, “주변 지인 및 연인의 조언을 듣는다면 객관적인 자기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