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추경예산의 1/4을 구로구 구의원 개인 사무실 신설약속한 개혁은 나 몰라라, 해외 연수도 추진 중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3.19 08:32
  • 댓글 0
구로구 김희서 의원은 구의원 개인 사무소 설치 예산으로 미세먼지 등 주민 복지에 예산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구로구 의회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서울 구로구 의회(더불어민주당 의장 박칠성)는 지난 3월 15일 임시회에서 추경 예산안을 상정했다.

총 20억 원 중 약 25%에 해당되는 5억 2천만 원을 구의원 개인 사무실 신설 예산으로 책정했다. 전체 추경예산이 20억4625만8000원인데 구의원 사무실 설치로 인한 비용이 5억2325만6000원을 지출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추경예산은 본예산에 다 포함되지 않은 사회적 기반 또는 일자리 사업에 사용되어야 하는데 의원들 업무의 편의를 위해서 사무실을 만든 것이다.

구로구 의회에서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23개 자치구에서 의원 사무실이 있기 때문에 구로구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자치의원에게 의원 사무실이 없는 것이 더 자랑스러워할 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추경에 강행한 것이다.

8대 구로구의회는 출범하며 의회 개혁을 약속했다. 그러나 현재 업무추진비 집행내역과 회의 출석 공개, 윤리위원회 설치 등 스스로 약속했던 개혁안의 실천은 요원한 상태다. 전국적으로 불신과 지탄의 대상이 되는 해외연수도 여전히 그대로 계획 중에 있다.

구로구의회는 김희서 의원은 “구의원 개인 사무실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합니다. 더불어 구로구의회와 구로구청은 추경예산안을 교육·안전·주민복지 예산으로 재편성하고, 구로구의회는 의회 개혁을 먼저 실천해야 할 것입니다”라며 구의원 개인 사무실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

구로구 의회의 구의원 개인 사무소 설치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와 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19일 오전 자당 소속 의원들이 추경예산으로 개인 사무소 설치 건에 대한 문의에 대해서 “사실 확인해보고 이야기하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