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학의 및 故 장자연 사건 규명 위한 특검 및 국조 추진”홍익표 수석 대변인 “대검 진상조사위 기한 연장 및 전면적 재수사 촉구”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3.18 18:15
  • 댓글 0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및 故 장자연 씨 사건과 관련 “부실수사 및 은폐·축소 등이 밝혀졌다”며 전면적인 재수사를 촉구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18일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대검찰청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연장뿐만 아니라 수사당국의 전면적 재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학의 前차관 성폭력 사건은 당시 경찰이 기소하고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사안이지만  지난 14일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업무보고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영상에서 김 전 차관의 얼굴을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었다" 밝혀 사건이 새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시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 은폐 또는 축소로 무혐의 처분을 한게 아니냐는 국민적 공분과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故 장자연씨 사건 또한 동료 배우의 ‘장자연 리스트’ 속 국회의원과 언론인의 실명을 검찰에서 밝혔고, 대검찰청 과거진상조사단의 김영희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단서를 덮어버린 정황이 보인다고 말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홍 대변인은 “특히 김학의 前차관 성폭력 사건에 대해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처음에는 “전혀 무관하다”고 했다가 이번에는 “사실관계가 입증되지 않아 기소할 수 없다는 검찰의 보고를 들은 것이 전부다”라고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있다. 또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역시 모르쇠로 일관하지 말고 책임있는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김학의 前차관 성폭력 사건 및 故 장자연씨 사건은 명백한 권력형 성범죄이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특검 및 국정조사 도입도 검토해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