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 피의자 1명 검거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3.18 18:10
  • 댓글 0
검거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용의자.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의 부모가 피살되고 피의자 1명이 검거됐다.

18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께 이 씨의 아버지 A 씨는 경기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 씨의 어머니 B 씨는 안양 자택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이 씨의 동생은 며칠째 부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A 씨 등에 대한 실종신고를 했으며, 경찰은 실종신고 접수 2시간여 만에 숨진 A 씨 등을 발견했다. 시신 발견 다음 날인 17일에는 오후 3시께 피의자 김모(34)씨를 검거했으며 경찰은 현재 공범 3명을 쫓고 있다.

이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강력계 브리핑에 따르면 검거된 김 씨는 공범 3명과 함께 지난달 25∼26일께 안양시 소재 이 씨의 부모 자택에서 두 사람을 살해했으며, A 씨와 B 씨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후 26일 빠져나오기 전 이삿짐센터를 불러 A 씨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 창고로 이동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피의자 조사와 유족 조사를 병행하는 한편 달아난 용의자들의 신원 파악에 주력하고 있으며, 법원에 따르면 복역 중인 이 씨는 변호인을 통해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에 구속집행정지를 신청했다.

한편,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동하며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린 이 씨는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 원, 추징금 130억 원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