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기도, 1만330여개사 수출지원 계획 세운다'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등 21개 수출지원사업 추진…156억 지원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3.14 11:25
  • 댓글 0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경기도가 중소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한 2019년 경기도 수출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기업모집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는 올해 △중소기업 수출 400억 달러 달성 △4년 연속 중소기업 수출 증가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목표 아래 21개 지원사업에 총 15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만330여개 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지원 계획을 살펴보면 도는 먼저, 3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동 등지에 총 19회에 걸쳐 통상촉진단을 파견하고 홍콩 메가쇼,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전시회 등 해외 유망전시회에 18회에 걸쳐 단체관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도내 기업의 수출판로 개척을 위한 道 단독 종합 전시회인 '경기우수상품전시회(해외G-FAIR)'를 도쿄, 뭄바이, 상하이, 두바이, 호치민 등 5개 지역에서 개최, 총 315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수출지원 사업을 인지하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기업이 없도록 관련 유관기관을 비롯해 31개 시·군 등 도내 전역에 온․오프라인, 모바일 등을 이용한 다각적인 홍보도 진행할 계획이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장기화라는 어려움속에서도 경기도 수출기업이 4년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수출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도가 가진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중소기업의 수출과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수출지원 사업은 해외바이어와 관계 형성에 약 3년 이상의 기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하여 개별전시회 참가지원의 3년 연속 참가제한을 폐지하고,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 금액을 10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확대하는 등 기업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