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손학규 '알릴레오' 나온 조국-진행자 유시민 작심비판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3.12 10:56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시민 전 장관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유튜브에 나와서 국회 공수처 법안 처리를 요구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대통령의 비서로 자기 역할이 무엇인지, 자기가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 좀 자제를 해주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무지 비서가 유튜브에 나와서 국회 공수처 법안처리를 요구하고, 국회의원을 놀리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 비서가 할 일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조국 수석은 작년 초에는 대통령이 국회에 제안한 헌법 개정안 설명회를 세 차례나 가졌다. 비서가 할 일이 아니다. 대통령이 국회에 법안을 제출했으면 대통령이 나와서 해야 한다”며 “그런데 얼마 전에는 SNS로 김태우 특별감찰반원에 대해서 ‘두들겨 맞으며 가겠다’고 했다. SNS 정치를 하고 있다. 이제 유튜브 정치까지 하고 있다. 비서는 정치하는 자리가 아니다. 조용히 비밀리에 대통령을 보좌하는 자리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그래서 우리가 정치제도를 개혁하자고 하는 것이다. 어느 나라 비서가 이렇게 SNS로, 유튜브로 정치를 하는가? 이 자리에서 유시민 전 장관에게도 말씀드린다. 알릴레오 TV에 청와대 비서까지 끌어들이면서 여권 정치를 유튜브에서 하는 것은 잘못됐고, 이제 하지 말아달라”고도 덧붙였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