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기아차, 첨단 주행 시스템 기본 탑재 ‘2020년형 K5’ 출시주행 안전성 대폭 확대…2228만~3330만원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3.12 11:16
  • 댓글 0
기아자동차 '2020년형 K5' 2.0 가솔린 모델. 사진=기아자동차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주행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높인 2020년형 K5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나선다.

기아차는 12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소비자 선호사양의 기본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한편 합리적 사양 조정으로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비자 선택폭을 확대한 ‘2020년형 K5’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주력 모델인 2.0 가솔린 모델에는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차량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기존에는 100만원 이상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선택할 수 있었던 ‘드라이브 와이즈’의 주요 기술들을 기본 모델에서도 누릴 수 있게 됐다.

또한 44만원을 더하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스톱앤고 포함)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내비게이션 적용시) ▲보행자 충돌방지 보조(FCA) 등 높은 수준의 주행 보조 기술도 선택할 수 있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는 주력 트림에 기본 탑재했다. 정차 시 브레이크를 밟고 있지 않아도 차량이 정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오토홀드’ 기능이 포함된다.

2.0 가솔린 ‘노블레스’ 트림에는 기존 선택 사양이었던 ▲하이빔 어시스트(HBA) ▲뒷좌석 히티드 시트 등을 기본화했다. 특히 뒷좌석 히티드 시트는 가족형 세단에서 가장 수요가 높았던 사양 중 하나다.

최상위 모델인 ‘인텔리전트’ 트림은 사양을 조정해 가격을 39만원 인하했다. 또한 선택 사양 구성을 다양화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1.7 디젤 모델, 2.0 하이브리드 모델 또한 상위 트림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어시스트(HBA) 등을 기본 적용했다.

가격은 2.0 가솔린 모델의 경우 럭셔리 2228만원, 프레스티지 2498만원, 노블레스 2705만원, 인텔리전트 2891만원이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프레지스티 2498만원, 노블레스 2685만원, 노블레스 스폐셜 3068만원으로 책정됐으며, 1.7 디젤 모델은 프레스티지 2547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132만원이다.

2.0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2848만원, 노블레스 30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330만원이며, 2.0 LPI 모델은 럭셔리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60마원, 노블레스 스페셜 2680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이는 한편 선택 사양 구성과 가격 조정을 통해 각자의 필요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