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LG유플러스, 도심 속 달리는 5G 자율주행차 ‘A1’서울 강변북로-올림픽대로 등 약 8km 구간 주행 성공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3.11 18:36
  • 댓글 0
11일 한양대 시연장에서는 LG유플러스가 구축한 자사 5G망과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를 통해 ‘A1’의 자율주행 모습이 실시간 중계됐다.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LG유플러스가 11일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도심도로 자율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LG유플러스는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 Lab’과 공동 개발한 5G 자율주행차 ‘A1’을 공개하고 서울 성수동 서울숲을 출발해 강변북로-영동대교-올림픽대로-성수대교-서울숲으로 이어지는 약 8km 구간을 주행했다.

이날 한양대 시연장에서는 LG유플러스가 구축한 자사 5G망과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를 통해 ‘A1’의 자율주행 모습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차량 내부에 장착된 2대의 카메라가 주행 영상을 촬영하면 관제센터를 통한 5G망으로 지연없이 한양대까지 전송하는 방식이다. 관제센터에서는 자율주행차 현재 위치도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11일 LG유플러스와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 Lab’이 공동 개발한 5G 자율주행차 ‘A1’. 사진=조성호 기자

선우명호 한양대 ACE Lab 교수는 “5G 자율주행차는 교통체증 해소 및 안전사고 예방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라며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돕고 돌발 변수에 대응하는 능력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궁극적으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