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자가 뛰어든 세상
아시아 최초 공개 볼보 신형 크로스컨트리 만나보니…디자인ㆍ가격경쟁력 합격점60클러스터 기반 2세대 모델 5280만원부터 시판…800대 사전계약 흥행 예고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3.05 13:44
  • 댓글 0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가 신형 크로스컨트리(V6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크로스컨트리(V60) 아시아 최초 공개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크로스컨트리는 1997년 도심형 SUV 수요 증가에 맞춰 첫 선을 보인 모델로 세단의 안정적인 승차감과 SUV의 주행성능, 실용성을 결합한 형태로 개발됐다. 이후 2014년 전략 변화에 따라 정통 SUV라인업과 SC레인지와 더불어 크로스오버를 상징하는 별도 라인업으로 편성된 모델이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크로스컨트리(V60)은 볼보 최신 모듈형 플랫폼인 SPA를 기반으로 새롭게 설계된 60클러스터 기반의 2세대 모델이다. 날렵한 디자인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인텔리 세이프 시스템, 다양한 편의사양 등을 통해 중형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할 전망이다.

최고출력 254/5500(ps/rpm), 최대토크 35.7/1500~4800(kg‧m/rpm)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가 탑재됐다. 전 트림에 최첨단 5세대 AW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모듈식 설계를 도입해 시스템 무게를 줄이면서 효율성은 향상시켰으며 날씨나 도로 지형에 따른 도로 변화에 따라 차의 동력을 재분배해 사고 위험성을 줄이고 향상된 핸들링과 차체 안정성, 낮은 연료 소비를 제공한다.

국내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5280만원부터 5890만원이다. 5년 또는 10만km 무상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아시아 최초로 신형 크로스컨트리(V60)을 공개했다. 사진=조성호 기자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볼보코리아는 가격, 상품, 디자인 경쟁력을 통해 올해 1만대 이상 판매하고 하는 회사로 성장하고자 한다”며 “이 가운데 약 20%는 크로스컨트리를 통해 달성할 예정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욕구와 트렌드 변화를 감안하면 크로스컨트리 판매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자신했다.

다만 물량 확보가 관건이다. 볼보코리아 관계자는 “2월 중순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해 지난 주말까지 약 800대 정도 계약됐다”면서 “연간 딜리버리는 약 1000대 정도로 올해 현재까지 생산된 것은 판매가 완료됐다고 보시면 된다. 최대한 빠르게 추가 물량 확보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볼보코리아 홍보대사로 참석한 배우 정해인(30)씨는 “볼보자동차를 처음 만났을 때 디자인이 가장 먼저 눈에 왔고 차문을 열어보고는 상당히 많은 수납공간에 놀랐다”면서 “광고 촬영차 만나본 크로스컨트리 또한 디자인과 수납공간이 많아 만족스러웠으며 세단을 운전하는 승차감과 시야가 높아 운전할 때 굉장히 편안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