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부산철학관, 해운대 장산철학원이 말하는 좋은 궁합의 조건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2.19 14:06
  • 댓글 0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궁합(宮合)의 사전적 의미는 혼인할 때 음양오생설에 입각하여 신랑 될 사람과 신부 될 사람의 사주를 보아 두 사람의 조화력 여부를 미리 헤아려보는 것이다.

궁합이란 용어는 명대(明代) 임소주(林紹周) 펴낸 택일서인 천기대요(天機大要)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한국에서는 1636년 성여춘(成汝椿)이 천기대요를 도입하여 간행하면서 궁합이란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했다.

오래전부터 전래되어 오늘날에도 성행하고 있는 궁합법에는 사주(四柱)궁합법, 신살(神殺)궁합법, 구궁(九宮)궁합법, 납음오행(納音五行)궁합법등이 있는데 이중 사주(四柱)궁합법이 가장 일반적이다.

전통사회에서는 궁합의 적합여부가 혼인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으나 오늘날의 경우에는 상대적인 중요 고려요소로 작용하고 있는데 이는 전통사회의 중매혼 풍조에서 현대사회에는 자유혼 풍조가 일반화 된 영향이 크다.

결혼형식과 풍조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결혼당사자들 간의 조화력 여부는 예나 지금이나 중요한 지상과제이자 관심사이다. 상호 조화력이 높은 배우자를 얻는 것은 원만하고 성공적인 사회생활과 가정생활을 영위하기 최상의 전제조건이다.

궁합을 보는 세부적인 요소로는 타고난 띠, 사주에 나타난 오행의 특징과 배우자와 자식성의 모양, 직업성과 건강여부 등이다. 여기서 제일 중요한 고려요소가 사주에 나타난 배우자와 자식성이 모양인데 남자사주에는 재성(財星)과 관성(官星)을, 여자사주에는 관성(官星)과 식상(食償)을 의미한다.

남자사주에 재성과 관성이 바르고 여자사주에 관성과 식상이 바르면 기본적으로 좋은 배우자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여기에 오행적 조화와 띠의 조화를 종합적으로 살핀다.

궁합을 감정할 때 주의해야 할 것은 개별적인 요소에 지나친 의미를 부여하여 한쪽으로 경도되기보다는 종합적이고 거시적인 안목으로 접근해야 합리적인 효용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궁합이란 감정방법과 중요도 측면에서 절대적인 기준이 있는 게 아니므로 궁합상대방의 타고난 특징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는 차원으로 접근해야 합리적인 효용을 얻을 수 있다.

부산철학관 해운대 장산철학원 김시현원장은 합리적이고 통계과학적인 궁합상담으로 유명하다. 배타적이고 감정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객관적인 사주감정과 조화력을 높일 수 있는 현실적 조언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결혼시즌을 앞두고 결혼을 염두에 두고 있는 사람이라면 궁합을 참고 할 만 하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