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부터 윤리위 회부해야”기자회견 통해 5.18 공청회 망언 사과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2.12 13:12
  • 댓글 0
12일 11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시민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며 사과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전날 당에 행사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생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전반에 관해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지시했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조사 결과,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습니다”라면서 “특히 발표된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하였습니다. 이는 결국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입니다. 또 일부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도 있었음을 확인했습니다”며 당 내부 감찰의 결과를 소개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나아가 “공청회는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을 추구해야 하는 보수의 가치에도 반할 뿐만 아니라 우리당이 당 강령에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입니다”며 위법 사실이 있다는 점 또한 분명히 했다.

이어 “저는 자유한국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뤄줄 것을 요청하고자 합니다”며 당 소속의 3인에 대한 윤리위 회부를 요청했다. 또 “저 역시 이를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이 큽니다. 이에 중앙윤리위원회에서는 비대위원장인 저의 관리 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며 자신 또한 윤리위에 회부해 줄 것을 요청했다

5·18 발언 이후 자유한국당 당내외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당 중진인 김무성, 서청원 의원이 어제 저녁 언급한 '5·18은 민주화 항쟁'이라는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계속 악화되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기자회견은 특단의 조치였다는 분석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스스로 자신까지 윤리위 회부에 대해 정의당은 논평 내고 “일견 당의 입장이 정리된 것 같지만 김병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옹립된 이후 당내에서 위상이 확고했던 적이 없다. 이방인 취급받으며 당내에서 공격당하기 일쑤였다. 그나마도 27일이면 임기를 마치는 종이호랑이와 같은 입장일 뿐이다. 오늘 사과는 껍데기에 분칠 한 것이라고 보기에 충분하다”며 펌하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