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기자가 뛰어든 세상
5·18 망언 후폭풍, 2월 정국 안갯속방미단 귀국하는 주말이 돼야 정리될 듯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2.11 13:32
  • 댓글 0
11일 민주당 최고회의에서는 독일의 반나치 법안과 유사한 법안을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지난주 금요일(8일) 국회에서 김순례·김진표 의원이 주최한 행사장에서의 발언이 정치권의 폭풍이 됐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야당 당대표와 원내대표들과 방미를 앞두고 이레적으로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한국당에 요구한다. 한국당이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하고 민주주의를 지켜온 정당이라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조치 등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윤호준 당 사무총장을 통해 공개했다. 그만큼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여당은 야당인 민주평화당, 정의당, 바른미래당과 더불어 망언을 했던 의원들을 11일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민주평화당은 한발 더 나가 “그 다음 순서는 이번에 출마한 후보들이 5.18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다”며 이번에 출마한 당권 후보자들에게 입장을 요구했다. 

정의당도 날을 세웠다. “이미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며 5.18에 대한 왜곡·날조를 두둔해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침묵과 변명으로 일관한다면, 5.18 왜곡 날조에 동의하는 공범으로, 자유한국당 전체가 국민에 의해 퇴출당할 것입니다”라면서 세 의원 출당을 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 퇴출 운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정당인 바른미래당 역시 “우길 것을 우겨라. 역사도, 인물도, 철학도 빈곤한 자한당이다. 국회에서 할 일이 그렇게도 없는가?”라며 원색적으로 비난을 하더니 급기야 “옳음과 그름은 분별하여 정치의 격을 높여라”라는 논평까지 내놓았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