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콜레스테롤이 퇴행성 관절염 원인’ 국내 연구진 최초 증명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2.08 11:33
  • 댓글 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관절연골 콜레스테롤이 퇴행성관절염을 일으키는 원인임을 밝혀낸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장수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와 류제황 전남대 교수, 광주과학기술원 최완수 박사와 이규석 등이 참여한 국내 공동연구진이 퇴행성관절염 유발에 콜레스테롤의 대사 산물이 관여함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쥐를 통한 실험에서 고농도 콜레스테롤 섭취가 퇴행성관절염의 진행을 촉진한다는 것과 정상 연골보다 퇴행 연골에 콜레스테롤의 비정상적 유입이 많다는 것을 밝혀냈다. 콜레스테롤 대사 과정에서 나온 물질이 여러 연골기질 분해 효소의 발현을 유도해 연골을 파괴한다는 것도 함께 밝혀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그동안 콜레스테롤과 퇴행성관절염의 연관성은 가설로만 존재해왔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콜레스테롤이 퇴행성관절염을 일으킬 수 있음을 밝혀낸 것이다.

연골의 손상 및 변형으로 관절에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퇴행성관절염은 그동안 노화에 따른 질병으로 인식됐으며,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치료법도 개발된 바 없다. 따라서 이번 연구 성과는 국내에만 약 441만 명에 달하는 퇴행성관절염 환자를 위한 치료법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이날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7일 자에 실렸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