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영표 "자유한국당 상상초월 초현실주의적 상상력 그만""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방해하고자 하는 기획자가 트럼프?"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2.08 10:44
  • 댓글 0
8일 오전 최고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8일 오전 민주당 최고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최근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전당대회를 방해하고자 같은 날을 선정했다는 발언에 대해서 일갈했다.

홍 원내대표는 “유독 자유한국당은 시대착오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2차 북미회담 날짜가 자신들의 전당대회 날짜와 겹치는 것을 두고 내년 총선을 겨냥한 신북풍이 고의라고 하는데 이것은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다”고 일갈하고 “2차 북미회담은 오렌 기간 협상과 줄다리기로 결정된 것을 온 세계가 알고 있고 있다. 자유한국당 주장대로라면 신북풍의 주역은 ‘트럼프’가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수구 냉전적 색안경을 버리고 다시 한번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평화 대신 대립하는 것이 보수의 가치는 아니다”는 충고까지 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은 요즘 보수진영에선 무능력의 대명사였는데 홍준표 전 대표가 능력자로 띄워주는군요. 북미 정상회담 날짜까지도 문통이 주물럭거리니 외교 능력자로 띄워준 셈이 되는 것이죠”라면서 홍준표 전 대표를 조롱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보수 진영에 입장에서 시원시원한 말도 잘하지만 이런 수준 이하의 음모론을 꺼낼 때는 정말 깹니다. 전당대회 연기하는 건 한국당 자유이지만 그 연기 원인까지 문 대통령에게 전가하는 건 문통 칭찬이라는 걸 깨달았으면 합니다”라면서 자유한국당의 비상식적 음모론을 비판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