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당대표 출마한 오세훈이 말한 황교안 아킬레스건 해부"박근혜를 넘어서야...황교안 월1억 자문료, 병역문제 위험수위"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2.07 13:45
  • 댓글 0
7일 오전 영등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는 오세훈 전 시장.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영등포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컷오프 위험 때문에 불출마할 것이라는 예상과 다르게 출마를 선언한 것이다. 출마 선언문 발표 후 이 부분에 대한 질문이 있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전 시장은 “깊은 고민 있었다. 이미 부울경 대구경북을 방문하면서 지역 민심, 당원들의 마음을 파악하고 이해하고 어떻게 이 선거 콘셉트를 잡고 임해야 하는지 생각과 마음 정리하는 기회를 가졌다”고 하면서 “충분히 그런 당원 여러분들의 염원과 생각을 담아 출마선언문도 작성해야 했기에 그런 기회를 충분히 가질 필요성을 느꼈다. 미래의 당 간판을 뽑고 그 간판으로 내년 총선 진두지휘해야 하는데 이 점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마음을 다지고 결기를 다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했다”며 그동안의 소회를 말했다.

이어 '박근혜를 극복해야 한다고 했는데 사면은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사면 문제도 아직 확정판결이 나오기도 전에 우리당에서 먼저 전대 국면에서 이런 얘기 나오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사면복권은 국민적 공감대가 있을 때 가능한 화두라고 생각한다. 저 역시 전직 대통령을 두 분이나 동시에 감옥에 가둔 상황이 결코 길어져선 안 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한다. 다만 그런 필요성이 국민 속에서 자연스럽게 발생되거나 나올 때 비로소 우리 당이 떳떳하게 당당하게 담아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후보가 당선되면 다시금 ‘탄핵당’ 이미지가 될 것이라는 일부 비판에 대해서도 “그분이(황교안) 원치 않아도 그분 가슴엔 박근혜 세 글자가 새겨져 있다. 법무장관, 총리 권한대행 쉬지 않고 해서 본인이 어떻게 말해도 그 프레임에선 벗어날 수 없다. 더군다나 대통령 유죄판결받고 탄핵심판돼서 수감돼있는데 거기서 자유로울 순 없다. 그것이 상식적인 판단이다”라며 황교안 후보가 당대표가 되면 다시 ‘탄핵당’이 된다는 것에 동의했다. 

그리고 오세훈 전 시장은 황교안 후보를 두고 병역 문제라든지 월 1억원을 받으며 법률회사 자문했던 것들이 본격적으로 검증이 되면 낙마 가능성이 높고, 이런 후보로 내년 총선을 치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