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김경수 법정구속 일파만파...이해찬 “탄핵세력이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 불복”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직접 해명 요구 전선확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2.01 13:42
  • 댓글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자유한국당이 일명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법원에서 실행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지사 사건을 빌미로 대선불복을 시사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반발했다.

이해찬 대표는 1일 서울 용산역에서 진행된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현직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이런 일이 감히 있을 수 없다"며 "대선이 끝난 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공당이 대선 불복을 한다는 것이냐"고 목청을 높였다.

이 대표는 전날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연 것에 대해선 "엄중히 경고한다. 어제 한 행동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탄핵된 사람들이 감히 촛불 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도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당 대변인을 통해 대선 불복을 암시하는 발언과 행동을 한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김경수 경남지사 재판과 연결해서 대선을 불복하는 것은 국민의 뜻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법원 판결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하며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당은 설 연휴 기간에도 대여 공세 고삐를 늦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여당의 문제점을 비판하며 지지율 반등을 꾀하고 2월 국회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경수 사건 판결로 드러난 댓글 조작에 대해 국민들에게 설명을 요구하는 투쟁과 함께 김태우, 손혜원 사건에 이르기까지 여러 권력 개입에 대한 대국민 홍보 투쟁 활동을 벌이겠다”라며 “설 연휴 직후에는 원·내외 투쟁을 계속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