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기자가 뛰어든 세상
출마 선언하는 날 피고발인 되어버린 황교안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1.29 13:03
  • 댓글 0
2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 하는 김재연, 김미희 전 의원. 사진=민중당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공안검사 출신의 황교안 전 총리가 29일 오전 당사에서 출마 선언을 했다. 하지만 같은 시간 황교안 씨에 대한 직권남용 및 권리 행사 방해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 검찰에 고발됐다.

김재연, 김미희 전 의원은 29일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 김영환 씨의 비망록을 비롯하여 증거를 같이 제출했다.

황교안 씨의 출마에 대해서 당 내부에서 반발하고 있다. 당 내부에서는 “기성 정치인이나 유력자 영향력 있는 사람들에게는 왜 이렇게 당헌당규가 관대한 것입니까”라며 비판이 나오고 있다.

당헌 2장 6조에 따르면 피선거권, 공직후보자로 추천을 받을 수 있는 권리, 당원협의회 임원이 될 수 있는 권리는 책임 당원만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황교안 씨는 출마회견장에서 이 문제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당에서 합리적이고 바른 결정 하리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또다시 모호한 답변을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SNS에 “이 당이 다시 도로 탄핵당, 도로 국정농단당, 도로 친박당, 도로 특권당, 도로 병역 비리당으로 회귀하게 방치하는 것은 당과 한국 보수. 우파 세력에게 죄를 짓는 일입니다”라며 황교안 씨를 비판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