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8년 만에 코란도 풀체인지 티저 이미지 공개…쌍용차 3월 출시‘뷰:티풀’ 코란도 표방…‘헤라클레스’ 모티브한 강인함·역동성 표현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1.28 11:32
  • 댓글 0
사진=쌍용자동차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쌍용자동차가 코란도C 출시 이후 8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개발해 온 ‘C300(프로젝트명)’의 명칭을 ‘코란도’로 확정하고 티저 이미지를 28일 공개했다.

코란도는 국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스포츠·투리스모 등 다양한 모델들을 선보이는 등 국내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의 가치를 발전시켜 왔다.

오는 3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신형 코란도는 2011년 준중형 SUV로 재탄생한 모델(코란도 C) 이후 8년 만에 완전히 새롭게 거듭난 모델이다. 코란도 브랜드 역사상 가장 빛나는 스타일과 혁신적 신기술로 무장해 가장 멋진 ‘뷰:티풀(VIEWtiful)’ 코란도를 표방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뷰:티풀’은 새로운 코란도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화려한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바라보는 Style VIEW ▲다른 모델에서 비교할 수 없는 최첨단 기술로 누리는 Tech VIEW ▲기대를 뛰어넘는 즐거움과 신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는 다재다능한 Wide VIEW를 뜻한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가 이날 공개한 티저 이미지 속 신형 코란도는 글로벌 SUV 모델들의 디자인 트렌드인 ‘로&와이드(Low&Wide, 가로로 넓고 낮게 깔린 차체 비율)’를 적용해 안정감과 세련미를 추구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활 쏘는 헤라클레스를 모티브로 응축된 힘과 에너지, 정교하고 생동감 넘치는 힘을 형상화했으며, 역동적인 측면 캐릭터라인은 전‧후면 숄더윙 라인과 더불어 코란도의 상징적 디자인 요소로 SUV의 강인함과 역동성을 표현했다”며 “차별화된 스타일과 미래지향적 첨단 기술을 통해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