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대전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꿈을 이룬다문재인 대통령,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적극 지원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1.24 16:5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전국경제투어 중 5번째로 대전시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에서 미래과학의 꿈을 키우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전국경제투어 중 5번째로 대전에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대전시청에 방문해 허태정 대전시장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특별시’ 행사에 참석한 후 항공우주연구원에 들러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원도심에 들러 지역경제인과 칼국수를 먹은 후 으능정이 거리와 성심당을 방문해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허 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육성과 대덕특구 재창조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대전의 대덕특구는 국가차원의 원천과학기술 개발에 큰 공헌을 해왔으나 성장한계에 부딪힌 것이 사실” 이라며 “대덕특구를 단순 R&D기관이 아닌 신기술 사업화를 통해 청년창업과 일자리로 이어지는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4차산업혁명의 시대는 우리의 시대이며, 대전의 시대임을 강조하면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에서 미래과학의 꿈을 키우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대덕특구 재창조 비전과 전략 발표에서 “대덕특구 재창조는 기술사업화 활성화, 대덕특구 혁신공간화, 첨단산업단지 조성, 혁신생태계 고도화의 4대 전략을 통해 세계적인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것” 이라며 “대통령의 말씀에 깊이 공감하며 이를 위해선 정부주도의 범부처 사업 추진이 절실하다”고 입장을 피력했다.

이는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육성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이며, 나아가 대전이 국가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갖게 한다. 

또한 문 대통령은 “대전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적극 검토하겠다” 며 “빠른 시일 내에 예타면제사업으로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은 대통령 지역공약 사업으로 약 10여년 동안 답보되어 온 150만 대전시민의 숙원사업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에 대해서 깊이 공감하며,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유관 공공기관 이전과 역차별 개선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철 기자  redhyuncheol@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