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집중분석
SK 박정호-SM 이수만 '5G 킬러 콘텐츠’ 맞손SK텔레콤-SM엔터, 최근 막 내린 'CES 2019'서 공동 전시관 운영하기도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1.14 22:25
  • 댓글 0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전시장 내 SK텔레콤-SM엔터테인먼트 공동 부스에서 만나 의견을 나누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5G시대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 개발에 함께 나선다.

특히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직접 손을 맞잡았다. 지난달 5G 전파가 전 세계 처음으로 송출되는 등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미디어’가 5G 시대 ‘킬러 콘텐츠’가 될 것으로 보고 사업 협력에 나선 것이다.

박 사장은 지난 9일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디어가 5G를 수용하는 가장 큰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콘텐츠 플랫폼을 제대로 구축하고 자본을 유치해 콘텐츠 속으로 녹아들어 대작을 만들기 시작한다면 콘텐츠 대국이 되는 사이클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사장은 이 회장과 “MWC에 가면 5G장이지 않냐. 거기서 구체적인 걸 보여주는 게 좋겠다는 대화를 나눴다”고도 말했다.

이어 “실제로 소녀시대 노래에서 보이스만 지우고 본인이 노래할 수 있다. 반주나 이런 게 실질적인 동영상에서 이뤄질 수 있는 것”이라며 “이수만 회장하고 이 사업 빨리 하자고 얘기했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5G의 높은 응답 속도를 활용해 3개 도시에서 동시에 공연하는 방안 등 구체적인 사업 이야기도 논의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9’에 공동 전시관을 꾸려 참가했다.

양 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5G×Next Entertainment(SK텔레콤 5G와 SM 콘텐츠가 만들 차세대 엔터테인먼트)’를 테마로 SK텔레콤의 기술과 SM의 콘텐츠를 결합한 5G 시대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를 선보였다.

또한 음원 분리 기술을 비롯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차세대 미디어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고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공동협의체도 운영하기로 지난 11일 발표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기반 음원 분리 기술을 시작으로 ICT 기술을 SM엔터테인먼트의 다양한 콘텐츠와 결합해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