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양승태 전 대법원장 검찰 출석...변호인은 윤석열 중앙지검장 동기최정숙 변호사 변호...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모든 책임 제가 질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1.11 11:26
  • 댓글 0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소환을 앞두고 11일 오전 대법원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 왼쪽이 최정숙 변호사.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사법농단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에 앞서 대법원에서 대국민 입장표명을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6월1일 경기 성남시 자택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의혹을 전면 부인한 이후 7개월여 만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께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청 앞 포토라인 대신 대법원 청사 앞에서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전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 과정에서 법원을 한 번 들렀다 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 전 대법원장은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과 법관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성실하고 일하고 있다”며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자기들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저는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오늘 새벽까지 백여 쪽에 달하는 질문지를 최종 점검하며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를 맡은 특수부 부부장검사들이 조사에 투입되고 부장검사들은 진행 상황을 살피며 수사를 지휘할 계획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변호인은 법무법인 로고스의 최정숙 변호사로 윤석열 중앙지검장과 사시 동기로 알려져 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