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시진핑 북경서 새해 첫 정상회담...북미협상 앞두고 중국 역할론 주목김정은 작년 세차례 이어 네번째 방중..남북중미 다자간 협상 테이블 포석 관측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1.08 11:10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0일 나흘간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밝혔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7일 오후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을 출발했다.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영철, 리수용, 박태성이 동행했다. 또 리용호 외무상과 노광철 인민무력상도 함께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은 올해 첫 외교행보이며, 작년 세 차례 방중에 이은 네 번째 방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른 시일 내에 열릴 것이라고 시사한 가운데 열린 김 위원장의 새해 첫 대외공식활동이다. 그가 이번 중국 방문을 통해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점은 올해도 북중 양국의 긴밀한 협력이 지속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정전협정 당사자들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조선반도의 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다자협상도 적극 추진하여 항구적인 평화보장토대를 실질적으로 마련해야 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을 포함해 남북중미 4국이 참여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올해 외교목표로 삼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중국중앙(CC)TV도 8일 톱뉴스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요청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방송은 방중 사실만 확인했을 뿐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김정은 위원장이 7일 저녁 늦게 열차 편으로 단둥으로 건너왔고 10일에는 또다시 열차 편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인 방중 일정은 8일부터 9일까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방중일인 8일이 김정은 위원장 생일이라는 점도 주목된다. 이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함께 자신의 생일을 보내면서 북·중 간 전략적 밀월을 가속한다는 의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생일선물로 내놓을 카드가 무엇일지도 주목된다. 

한편으론 북미 2차 정상회담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방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이 이미 결정됐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