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기자가 뛰어든 세상
[현장탐방] 게임의 성지, 판교...등대의 불빛은 꺼지지 않는다넥슨과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네오위즈 등 게임사 운집한 판교 새해 첫 주말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1.08 08:47
  • 댓글 0
지난 5일 오후 8시경 불 켜진 스마일게이트.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2019년 ‘판교의 등대’ 타이틀을 거머쥘 주인공은 누가 될까.

지난 5일 넥슨과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네오위즈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형 게임사들이 모여 있는 판교의 새해 첫 주말의 모습을 기자가 찾았다.

이날 오후 8시경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 6개월이 지난 지금도 기자가 찾은 판교는 여느 때와 다름이 없었다. 환하게 불이 켜진 사무실은 물론 블라인드 사이로 불빛이 새어나오는 사무실도 눈에 띄었다. ‘판교의 등대’의 주인을 가리는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순간이다.

지난 5일 오후 8시 경 NHN엔터테인먼트의 사옥에도 환하게 불이 켜진 모습이다. 사진=조성호 기자

스마일게이트와 NHN엔터테인먼트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특히 지난해 말 대형 MMORPG 게임 ‘로스트아크’를 출시한 스마일게이트는 넥슨과 엔씨소프트를 제칠 수 있는 강력한 대항마로 떠오르고 있다.

한때 '판교의 등대' 역할을 해온 엔씨소프트는 이날(5일) 블라인드 사이로 간간히 불빛이 보일 뿐이었다. 사진=조성호 기자

전통의 강자로 군림해온 엔씨소프트는 힘을 많이 뺀 모습이다. 지난해와 달리 블라인드 사이로 간간히 새어나오는 불빛만 보일 뿐이었다.

최근 김정주 NXC 대표의 매각설에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넥슨. 사진=조성호 기자

최근 김정주 NXC 대표의 매각설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넥슨 역시 복도를 밝히는 불빛이 새오나올 뿐 사무실은 상대적으로 잠잠한 모습이었다.

지난 5일 오후 8시경 네오위즈 역시 한개 층 전체가 불이 켜진 모습이었다. 이밖에도 여러 층에서 조그만 창문 사이로 불빛이 새어나왔다. 사진=조성호 기자

반면 네오위즈의 경우 한층 전체가 불이 켜진 모습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을 발표했다. 다만 6개월의 계도기간을 정하고 처벌을 유예했다. 이 제도가 근로자들의 ‘저녁있는 삶’을 목표로 하는 만큼 제대로 정착되는 것을 목표로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6개월이 지난 지금 이 유예기간은 오는 2월까지 2개월 연장됐다. 근로시간 단축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사정과 탄력적 근로시간제 개선 논의가 진행 중인 점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