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이슈추적
삼성-검찰 끝없는 악연, 새해에도 계속되나검찰, 삼성바이오 자료분석 착수...'고의성' 입증이 관건, 옛 미전실 관계자 소환 조사할 듯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9.01.04 17:26
  • 댓글 0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가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과 관련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검찰과 삼성그룹의 악연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에 대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연루된 사법농단 사건을 설 전에 마무리짓고, 2월초부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사건을 담당하게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삼정회계법인 등 회계법인 관계자들을 최근 잇달아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검찰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서 자료와 관련 회계법인, 삼성물산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가 방대하고, 회계와 관련된 전문지식이 필요한 만큼 관련자료 검토에 일찌감치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수사대상 중 눈에 띄는 곳은 삼정회계법인이다. 삼정회계법인은 2015년 삼성물산과 옛 제일모직(당시 제일모직과 에버랜드가 합병한 법인)의 합병비율을 검토하고,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감사를 맡았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10월에는 회계법인 내 임원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를 받기도 했다. 

자료 검토에 착수한 검찰은 이달 내로 분석을 마친 후 곧바로 삼성바이오로직스 및 삼성그룹 옛 미래전략실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수사의 핵심은 증선위가 지적한 '고의 분식회계'의 입증이다. 삼성그룹 수뇌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과정에서 회계원칙에 어긋난 부분을 알고도 고의로 분식회계를 했다는 점을 밝혀내는 것이 검찰 수사팀의 가장 중요한 대목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재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 착수와 관련해 검찰과 삼성그룹 간의 악연도 주목하고 있다. 삼성그룹과 검찰의 악연은 1995년 이건희 회장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자금 사건으로 소환되면서 시작됐다. 창업이래 첫번째로 그룹 총수가 검찰청에 출두했기 때문이다. 

이후 2008년에는 김용철 당시 삼성그룹 법무팀장이 비자금 조성 의혹을 폭로하면서 악연이 이어졌다. 이재용 부회장(당시 전무)은 당시 삼성특검을 이끌던 주준웅 특검에 소환돼 검찰청에 출두했다. 

지난 2017년 2월에는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구속되기도 했다. 지난해 2월 이 부회장이 석방된 후 단 3일 만에 검찰은 다시 이명박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부품업체 다스(DAS) 수사를 위해 서초동 삼성타운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의 노조와해 문건이 등장했고,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를 주도한 혐의로 최평석 전무와 삼성전자 노무 담당 목장균 전무 등 4명을 구속하고,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총 32명을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인 삼성그룹에 대한 수사는 검찰 입장에서도 결정이 쉽지 않은 일"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을 비롯해 다양한 사건들이 수사를 받고 있는 만큼 검찰의 수사결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