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친문 핵심 최재성의 소신...“이용호·손금주 민주당 입당 왜 반대하는가""익숙한 구정치 처리하면 민주당도 구태"...9일 당원자격심사위서 심사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1.04 14:54
  • 댓글 0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문재인 정부 성공에 기여하겠다”며 민주당 행을 선언한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의 입당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민주당에서 나왔다.

친문 핵심 4선 중진인 최재성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두 의원들에게는 죄송하다”면서 복당 신청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 의원은 이들의 복당을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복당 및 입당은 정치인에게는 당연한 것일수도 있지만 국민께는 불쾌하고도 익숙한 구정치로 별일 아니게 처리하면 민주당도 구태가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두 의원님 의사를 철회하지 않더라도 당 지도부가 현명하게 판단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호남에서 돌풍을 일으킨 국민의당 간판으로 국회에 입성한 두 의원은 당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분화될 당시 어느쪽에도 합류하지 않고 무소속 신분으로 남았다.

이들이 입당할 경우 더불어민주당 현역 지원위원장과 치열한 공천 경쟁이 예상된다. 지도부는 두 의원이 지역위원장 보장 등 입당에 앞서 아무 조건도 내걸지 않은 만큼 일단 입당 신청은 받되 당내 심사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두 의원의 최종 입당 여부는 지난 2일 출범한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심사위는 오는 9일 첫 회의를 열어 두 의원의 당원자격 여부 심사에 들어간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