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기자가 뛰어든 세상
이학재 의원 탈당 기자회견장 '아수라장'박근혜 비서실장 역임 자유한국당 복당...정보위원장 직 반납 놓고 설전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2.18 14:59
  • 댓글 0
18일 이학재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장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내려 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정부의 좌초 이후 지난 2년여 동안 당을 떠나 무너진 보수를 되살리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보았듯이 국민의 동의를 얻는 데 실패했습니다”며 그동안 탈당파 즉 바른미래당의 보수 재건 노력이 실패했음을 고백했다. 

이 의원은 “더 힘 있고 믿음직스러운 보수, 더 새로운 보수의 이름으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고 민생경제와 국가안보를 되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만나 입당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마음고생 많으시다, 환영한다. 여러 가지 고민도 많고 고통도 많으셨을 텐데 큰 결단을 하셨다"며 이 의원의 탈당과 입당을 환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이학재 의원의 입당에 대해서 "저희 당과 뜻을 같이 하시는 분이니까, 환영한다는 말씀드린다. 저희 당과 가치를 같이하시는 분은 누구나 들어오는 것을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탈당 기자 회견문을 읽고 있는 이학재 의원. 사진=김병건 기자

이날 이학재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장에는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나와 시위를 했다. 이들은 “친박 철새냐?” “자유한국당은 장물아비냐?” “장물을 그대로 받아먹는 자유한국당은 장물아비냐!”며 탈당을 비난하고 그가 맡고 있는 정보위원장직을 놓고 가라고 요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학재 의원은 국회 방송기자실로 몸을 피했고 국회 방호의 도움을 받아 다른 문을 통해 빠져나갔다. 국회 교섭단체 간 협의를 통해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배분하면서, 정보위원장 자리는 바른미래당 몫이었다. 이 의원은 이혜훈 의원과 함께 바른미래당에서 경선을 통해 정보위원장 자리를 억은 바 있다.

그러나 이 의원이 정보위원장 직을 유지한 채 자유한국당으로 가면서, 바른미래당 몫으로 있던 상임위원회 위원장 자리 2석이 1석으로 줄게 됐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실 개혁과 미래를 뒤로 하고 과거로 다시 돌아가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소회하면서 "이학재 의원께서 가지고 계신 정보위원장 자리는 반납하는 것이 도리다. 그 자리는 원구성 협상을 통해 원내교섭단로서 바른미래당이 확보했고, 당이 이학재 의원에게 잠시 임무를 맡겨서 행사하는 자리이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 역시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죠. 그런데 절에서 덮으라고 준 이부자리까지 가져가는 것은 법에 없죠"라고 비유하며 그를 비판했다.

친박 김태흠 의원도 이학재 의원의 입당에 대해 비판적인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고 있다.

한편 김태흠 의원은 자신의 SNS에 “오늘 이학재 의원의 복당을 바라보면서 서글픔과 정치적 회한이 밀려오는 것은 왜 일까? 복당 과정에서 밝힌 대로 과연 보수통합을 위한 것인가? 아니면 자신의 정치적 살 길을 찾기 위해서일까? 한 때는 박근혜 대선 후보의 비서실장으로 측근 중의 측근이었는데..."라며 "매몰차게 당을 떠날 때의 모습과 발언이 오버랩되면서 머리를 짓누른다. 온갖 수모 속에 당에 남아 있던 사람은 잘리고 침 뱉고 집 나간 사람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돌아와도 되는가?”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