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국 수석 재신임한 文 대통령...“공직기강 확립 강화 개선방안 마련”“진실 규명 우선” 방점..야당 사퇴 주장에 선긋기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12.05 17:33
  • 댓글 0
김의겸 대변인이 5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비위 논란이 
불거진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공직기강 해이 사태로 사퇴 논란의 중심에 선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재신임 의사를 표명했다.

해외 순방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특별감찰반원 비위 적발 사태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관리체계를 강화할 것과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문 대통령의 지시가 '(조 수석의)유임으로 간다는 의미인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 수석에 (거취에) 대해 변동이 없었다"며 유임 결정임을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사태와 관련 "대검 감찰본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을 비롯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물론 소수이긴 하나 여권 내부에서도 조 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의 진실 규명이 우선이란 점을 시사한 대목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사법개혁과 적폐청산을 주도하는 조 수석이 경질될 경우 각종 국정과제 드라이브에 차질이 불가피 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했을 수 있다. 하지만 예산정국 한복판에서 문 대통령의 ‘조국 지키기’로 여야 관계가 더욱 경색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윤영석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고의 권력기관인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이 업무를 빙자해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려한 각종 비위사건(수사개입, 승진인사, 단체골프 등) 의혹은 공직기강을 넘어 권력형 범죄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며 “관할 직속직원의 비위에 책임자인 조국수석이 책임을 지지 않으면 누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추락하는 지지율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직시해야 할 것이다”며 “국민들의 청와대에 대한 쇄신요구를 애써 무시하고 독선적 국정운영만 고집하는 것은 결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문 대통령이 조국 수석을 재신임한 것과 관련해 “국민이 얼마나 납득할 지 의문”며 "청와대의 시각이 안이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