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소세지
윤장현 전 광주시장 미스터리...40대 사기꾼에 왜 쉽게 넘어갔을까권양숙 사칭 사기꾼 ‘1인 2역’에 속아 거액 주고 취업 알선까지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8.12.05 16:47
  • 댓글 0

[민주신문=이승규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사기꾼이 휴대전화 2대를 이용해 1인 2역을 하며 윤장현(69)전 광주광역시장에게 자신이 권 여사와 노 전 대통령 혼외자녀를 돌보고 있는 보호자라고 속이고 사기행각을 벌인 것이 드러났다.

4일 전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을 속여 돈을 챙긴 혐으로 구속된 상습 사기범 김모(49·여)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운영하는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새로 개통한 휴대전화 1대를 이용해 윤 전 시장을 비롯한 지역 유력가에게 ‘권양숙입니다. 딸의 사업이 어려워 5억원이 급하게 필요하게 됐습니다. 빌려주면 곧 갚겠습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윤 전 시장은 노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었고 권 여사와도 만난 적이 있어 바로 문자메시지 발송 번호로 1차례 확인 전화를 걸었으나 김씨는 경상도 사투리를 쓰며 권 여사인 척 윤 전시장을 속였다. 이 후 윤 전 시장은 4차례에 걸쳐 4억5천만원을 김씨에게 송금 했고 거액을 고스란히 사기 당했다.

윤 전 시장에게 돈을 뜯은 김씨의 범행은 더욱 대담해졌다. 권 여사를 사칭한 김씨는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들이 광주에 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도와달라”고 윤 전 시장에 부탁했고 그해 12월에는 자신이 직접 광주시장실로 찾아가 혼외자의 보호자임을 자처했다.

권 여사가 부탁했다는 혼외자는 다름 아닌 김씨의 아들과 딸로 윤 전 시장에게 자신의 두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식인 것처럼 꾸며 자녀들의 인적사항을 알려줬다. 놀고 있는 자신의 아들과 딸을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로 둔갑시키고 대범하게도 취업까지 청탁한 것이다.

혼외자로 둔갑한 김씨 아들 조모씨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8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 10월 김씨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이후 그만뒀으며 딸 김씨도 광주 모 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근무했으나 지난 4일 사직서를 제출했고 학교 측은 곧바로 사직 처리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달 30일 시 산하기관과 학교에 대해 압수수색을 펼쳐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 

윤 전 시장은 산하기관 측에 조씨에 대해 “도와줘야 할 사람”이라고 말했으며 해당 중학교 관계자에게도 전화로 청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경은 지난 3일 지난달 네팔로 의료봉사를 떠난 뒤 귀국하지 않고 해외에 체류 중인 윤 전 시장을 직권남용·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은 6·13 지방선거 사범 공소시효가 오는 13일까지인 만큼 그 전에 기소한다는 방침이나 윤 전 시장이 귀국하지 않을 시 기소중지 상태에서 수사할 가능성도 있다.

이승규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