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이해찬! 할 일은 하고 20년 집권 주장해라"김병준, 이해찬에 작심 직격탄 "집권여당 민주당의 능력과 자질에 의문"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1.26 11:23
  • 댓글 0
26일 비상대책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리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6일 작심하고 이해찬 대표의 20년 집권 주장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하루 전 이해찬 대표는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원 토론회에 참석해 민주당의 20년 장기집권 또는 그 이상 집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이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제가 듣고 짜증 난다. 짜증 나는 이유는 20년 집권론를 또 이야기했다. 할 일을 하면서 20년 집권하겠고 하면 이해가 된다”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일갈했다.

그러면서 “연금개혁 하자, 노동개혁도 하자, 공공개혁도 하자고 하면서 20년 집권 운운하면 그 나름대로 야당 입장에서도 미안한 감도 있는데 개혁에 대해 손도 못 대면서 국민들에게 예의가 아니다. 사회가 경제를 어떻게 살리고 개혁을 어떻게 하자는데 대해서 이야기해달라”라며 사실상 집권 여당의 무능력을 비판했다. “20년 집권론은 정말 국민들에게 예의가 아니다. 무엇을 할 것인가 제시해야지 꿈을 내놓고 하는 것이 정당이고 정치이다.” 라며 비판을 더해나갔다.

김 위원장은 최근 사안들에 대해서도 “경제 문제에 대해서 토론하자고 했는데 하지도 않고, 격이 떨어져서 못한다고 하는데 제가 아래 앉겠다” 라며 경제문제 관련해서 토론을 계속 요구했으며 최근 사회적 문제에 대한 정부 여당의 대처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어 “KT 사고로 우리 사회가 안전에 구멍이 뚫렸다. 뿐만 아니라 총격을 받은 장병이 헬기가 못 떠서 안타깝다. 지금 여러 곳곳에서 안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정부가 알지도 못하고 경제도 경제. 안전에 대해서 정부가 좀 더 신경 써줬으면 한다. 너무 등한시하는 것 아닌가 걱정스럽다”며 최근 정부 여당의 실정에 대해서 비판을 더해갔다.

그러면서 이해찬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 분이 안 풀렸는지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이걸 가지고 20년 집권에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가?”라고 물으며 “민생을. 국민을 살릴 수 있는 정책에 신경 써달라”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