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이해찬 대표가 밝힌 '안희정과 이재명의 차이''안희정은 즉각 제명, 이재명은 왜' 질문에 답하다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1.23 17:51
  • 댓글 0
23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3일 기자간담회를 자처하고 최근 당내·외 이슈에 대해서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징계를 요구하는 일부 당원들이 '안희정의 경우 즉각 제명했는데 왜 그러지 않는지'에 대한 질문에 “안희정 지사는 잘못된 처세에 본인이 직접 시인하고 사과해 논란 여지가 없으니까 징계 절차 밟았던 것이고 김경수 지사나 이재명 지사는 본인들이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은 입장을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 어느 정도 재판 과정에서 사안이 확인돼야 (징계) 절차 밟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당장 들어줄 용의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됐던 연동형 선거제도 거부에 대해서는 “그동안 당 공약은 권역별 비례대표제 연동형은 연계시킨다는 거지 독자적으로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20대 총선 때도 권역별 비례와 석패율을 도입하겠다는 것은 대표성을 같이하기 위해서 정당 득표와 비례대표 연계시키겠다는 건데 구체적으로 논의를 안 했다. 지금처럼 소수당이 정당투표 나오는데 지역에서 낙천되는데 전체적으로 보면 약화됐다. 보완을 위해서 우리가 다수당이니까 그런 점 양보할 수 있겠다. 100프로 몰아주겠다는 것은 아니다. 정개특위 논의해야 되는데 우리가 구체적 방법 갖고 있는 것은 아니고 정개특위 만들어야지 당안(黨案)갖고 있는 거 아니다”고 말했다.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수용한 것에 대해 당내 반발 기류가 일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당내 반발은 크지 않다. 오늘도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관련 발언을 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며 "국정조사를 할 때 너무 부당한 요구는 받아들이지 말라는 의견일 뿐 국정조사 합의 자체에 반대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