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해외시장 공략 기회 모색 …구자열 LS그룹 회장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관LS전선ㆍLS산전ㆍLS엠트론 등 3사 전력인프라ㆍ농업솔루션 선보여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8.11.08 14:17
  • 댓글 0
사진=LS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관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려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것.

구 회장은 평소 중국 시장 잠재력과 기술 발전 속도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그룹 중국 사업 현황을 직접 챙겨왔다. 이번 참관도 그 일환으로 해석된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오늘부터 내일까지 중국 상해 국립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과 기술진화 방향 등을 직접 확인한다. 구 회장 입장에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이자 중국 및 해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수 있는 기회다.

중국 국제수입박람회가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시진핑 국가 주석이 자국 경제활성화와 시장개방 등을 목적으로 추진한 행사여서 수많은 바이어와 교류가 가능하기 때문. 이번 박람회엔 전 세계 130개국 2800여 기업과 15만 여명의 바이어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LS는 이달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 중국 사업이 활발한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3개 회사가 첨단장비관에 약 90㎡(10부스) 규모로 ‘Smart LS, Smart Technology’라는 주제의 전시관을 마련해 박람회에 참가 중이다.

사진=허홍국 기자

LS전선은 이번 박람회에서 HVDC 케이블, 해저 케이블, 무선전력 기술을, LS산전은 마이크로그리드, ESS, 산업자동화 시스템을, LS엠트론의 현지맞춤 트랙터 기술 등을 각각 선보인다.

LS는 이를 통해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친환경 농업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기술 역량과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구 회장은 이날 스마트 첨단장비관 내 LS 전시 부스를 방문해 임직원 등을 만나 격려한 후 현지 법인장들로부터 중국 사업에 대한 현황을 청취했다. 이어 전자 및 가전관 → 자동차관 → 의료/헬스케어관 등을 차례로 방문하며 전시에 참가한 글로벌 기업들의 최신 기술 트랜드를 직접 보고, 경험하며 새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LS그룹은 지난 2005년 중국 무석(Wuxi)에 1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해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대련, 청도 등 총 15개의 거점에 9개의 생산법인을 확보하며 중국에 활발히 진출해 있는 상태다. 지난해 중국 현지 매출(SPSX 제외)은 약 8200억원으로, 올해 목표치는 약 1조원 가량이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