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집중분석
국감스타 박용진 의원 왜 삼성바이오 정조준 했나삼바 관련 삼성 내부문건 공개..."삼성바이오 가치 8조원은 엉터리, 물산도 조사해야"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8.11.07 17:37
  • 댓글 0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 내 내부문건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삼성의 행위는 투자자를 기만하는 사기행위다."

유치원 비리를 폭로해 올해 국감스타로 떠오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박 의원은 이날 삼성의 내부문건을 공개하며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과정에서 제일모직의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를 고의적으로 '뻥튀기'했다고 지적했다.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박 의원은 내부문건을 근거로 삼성이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그는 A4 10장에 인쇄된 내부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바이오로직스의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를 위한 안진회계법인과의 인터뷰 진행' '자체 평가액(3조원)과 시장평가액(평균 8조원 이상)의 괴리에 따른 시장 영향(합병비율의 적정성, 주가하락)의 발생 예방을 위한 세부 인터뷰 진행' 등이 기재돼 있다. 

박 의원은 이들 문건을 근거로 "삼성은 삼정회계법인과 안진회계법인이 제일모직이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를 자체평가금액인 3조원보다 3배에 달하는 8조원 이상으로 평가한 것은 '엉터리'임을 이미 알고 있음에도 국민연금에 보고서를 제출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이는 투자자를 기만한느 사기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더욱 놀라운 것은 이런 행위를 감독해야 할 금융당국이 이런 행위에 동원된 증권사 보고서 평균값 가치평가라는 전대미문의 평가 방식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뿐 아니라 삼성물산의 회계처리에 대한 감리에도 착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 "특정 대주주의 이익을 위해 엉터리 가치평가보고서를 동원하고, 투자자를 기만했으며,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고, 애국심마케팅을 동원하는 전근대적 행위가 우리 자본시장과 경제에 심각한 해악을 남기게 됐다"면서 "이제는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본인이 공개한 삼성 내부문건을 이메일이 아닌 서면으로만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회찬 선배가 과거 의원직을 상실하는 과정을 지켜봤다"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현행 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하는 발언은 면책특권이 인정되지만, 이메일 등으로 배포될 경우 보호받지 못할 수 있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