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보수우파 재건 역설한 홍준표 다시 나선 이유페이스북 통해 “박근혜 탄핵 막지 못한 친박이나 찬성한 비박 모두 공범” 강조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11.07 16:52
  • 댓글 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놓고 당내 친박 핵심 의원들이 현 지도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등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과 관련 “더 이상 서로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 우파는 되지 않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근혜 탄핵때 누가 옳았나 하는 소모적인 논쟁은 이제 그만 하자”며 “탄핵을 막지 못한 친박이나 탄핵을 찬성한 비박이나 모두 공범인 공동 책임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박근혜 탄핵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흘러 가버린 역사이다”며 “우리가 만들어 가야 할 지향점은 새로운 역사이다. 과거의 공과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고 서로 하나 되어 대한민국과 한국 보수 우파 재건에 한마음이 되어야 할 때이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이 글에서 “YS 이후 한국 보수 우파를 대표했던 이회창 이명박 박근혜는 그나마 단단하게 하나로 뭉친 보수 우파를 상속하여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키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 왔다”며 “그런데 박근혜 탄핵 이후 궤멸되고 뿔뿔이 흩어진 한국 보수 우파를 안고 대선.지선을 치루 었던 나는 리더쉽 부족으로 하나된 보수.우파를 만들지도 못했고 국민들 마음도 얻지 못했다”고도 회고했다.

“하나된 보수 우파가 아니라 적보다는 아군끼리 서로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 우파를 안고서는 우리가 염원하는 세상을 만들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좌파 광풍시대를 계속 연장시켜 주는 기막힌 현실을 만들어 갈 뿐일 것이다”며 “적은 밖에 있는데 우리끼리 안에서 서로 총질이나 일삼는 사람들을 보노라면 측은 하기 조차 하다”고도 일갈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