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충남지방경찰청, 불법 작업대출 사기 조직 검거
  • 박광수 기자
  • 승인 2018.11.06 19:19
  • 댓글 0
대출사기 피의자로부터 압수한 물품들. 사진=충남지방경찰청

[민주신문=박광수 기자] 충남지방경찰청(이재열 청장) 지능범죄수사대는 무직자를 유령 사업체의 직원으로 둔갑시키는 등 속칭 ‘작업’을 통해 각종 대출금 등을 가로챈 A씨(37세, 남) 등 16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해 이 중 8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총책인 A씨 등은 2016년 12월경부터 천안역 등에서 노숙을 하거나 정상 대출이 어려운 무직자들을 허위 사업자 또는 직원으로 둔갑시켜 급여 등의 내역을 조작한 후 거짓으로 중고차 대출을 신청하는 등 23명의 명의로 10억20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특히, 중고차 대출 외에도 휴대폰을 개통해 대포폰으로 유통하거나 신용카드를 개설, 카드론 대출이나 허위 매출을 통해 부당이득을 취하고 결합상품에 가입해 이를 가로채기도 했다.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대출이 성공하더라도 명의자는 극히 일부만을 건네받고 대출 전액은 온전히 명의자들 채무가 된다"며 "결국 신용불량으로 전락할 위험성이 높고 작업 대출은 엄연한 불법으로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으므로 절대 현혹되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지방경찰청은 기차역사 부근에 기거하는 노숙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상에도 불법 대출 광고가 확인되므로 온오프라인 단속을 지속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kspark123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