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송영길 의원-시민단체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백두산 호랑이 도입 촉구""평양 동물원서 암수 한 쌍 호랑이 도입해 백두대간 수목원에 기증, 한민족 동질성 회복"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1.05 16:57
  • 댓글 0
북한산 호랑이 도입을 촉구하는 시민단체 및 송영길 의원.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북한산 호랑이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송 의원은 “지난 주말 백두산 호랑이 도입을 바라는 전국의 초중고 학생들이 접은 1만 마리의 종이호랑이를 경북 봉화에 전달하기에 앞서 국회 잔디마당에서 9999번째 종이호랑이를 함께 접었다”며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아이들의 바람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문화재 제자리 찾기’는 “평양 중앙조선동물원으로부터 암수 한 쌍의 호랑이를 도입해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에 기증하려고 한다. 백두산 호랑이 국내 도입은 우리 민족의 동질성을 회복해 나가는 상징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국회차원의 지원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제출했고 송영길 의원이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백두산 호랑이는 멸절되어 자연 생태계에서는 자취를 찾아볼 수 없으며 종 번식과 유전자 확보를 위해 개체수가 더 필요한 상황이다. 평양 동물원에 있는 백두산 호랑이를 도입하려던 계획은 지난 2014년 박근혜 정권 당시부터 추진되었으니 청와대의 보류 지시로 이뤄지지는 못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