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기자가 뛰어든 세상
공정위 김상조-유선주 진실게임에 정무위 난장판공정위 내부 회의지침 은폐시도 설전, 지상욱 의원 “유 국장 정무위 차원서 보호해야”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0.16 10:32
  • 댓글 0
15일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곤혹스러워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15일 국감장은 오전부터 파행과 진통의 연속이었다. 회의 시작 후 추혜선 의원이 "효성그룹의 벤츠자동차 공식 딜러 더클래스 효성이 지난해 1월 31일 박 모 씨에게 7970만 원짜리 벤츠 E300 신형 차량을 무려 41.6% 할인된 4650만 원에 판매했다.

이는 업체의 통상 마진율 12%를 훌쩍 뛰어넘는 것"이라며 "박 씨는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배우자"라고 폭로했다. 이른바 'VIP 리스트' 존재에 대한 공정위 활동을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우원식 의원실 출신 보좌관의 공정위 정책전문가 채용에 대해서도 질타가 이어졌다. 김진태 의원은 “자꾸 이런 일 생긴다. 제가 파악했는데, 이 현 정부의 각 부처에 이름도 비슷비슷한 건 만들어서 더 나오고 있다. 아니 여당 의원 비서관을 정부부처에서 한 두 명 받아들이는 게 괜찮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언했지만 김 의원은 “고용 절벽이다. 청년들의 피와 땀이다,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공평해요? 여당 의원 비서관들만 채용하는 결과가 나왔는데 공평하다고?”라며 압박했다.

외압에 의해서 직무정지를 당했다고 주장한 유선주 공정위 국장이 증언하고 있다. 사진=김병건 기자

최근 직무정지를 당한 공정위 유선주 국장을 증인으로 불러낸 지상욱 의원은 "공정위 내부에서 회의에 대한 지침을 만들었다가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들었는데 맞느냐"라고 물었다. 유 국장은 "개인적인 의견으론 폐지 시도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유선주 국장은 "회의 지침에 대해서 정상화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갑질'을 했다"며 직무 정지 조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상조 위원장이 이를 지시한 걸로 이해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부하 직원 다수의 갑질 신고가 있어 사실 확인을 위해 자신의 권한 내에서 일시적으로 유 관리관의 직무를 정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상욱 의원은 이에 “유선주 국장이 또다시 피해를 당할까 우려되는 상황이다. 조직 내에서 어떤 피해도 당해서는 안 된다. 정무위 차원에서 보호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하자 여야 의원들은 상대를 향해 고성이 오갔고, 곧바로 휴회됐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