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MB의 하베스트사업 장부가 결국 0원...자원외교 대표적 실패사례어기구 의원 지적...MB시절 4조원 이상 투자 2015년 이어 자본잠식상태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10.08 14:54
  • 댓글 0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왜 그렇게 빨리 조사 없이 하베스트를 인수하도록 했느나는 의구심과 하베스트를 인수하기 위해 움직였던 소위 에이전트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4조 원 이상을 투자한 '하베스트'란 회사가 있다. 인수과정도 부실 투성이였고, 현재 자산가치도 거의 사라져 자원외교의 대표적인 실패사례로 꼽히는 곳이다.

하베스트에 그 동안 우리 정부가 투자한 내역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하베스트 재무상황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하베스트의 자산은 23억 4900만달러임에 반해 부채는 26억 1200만달러로 지난 2015년에 이어 또다시 자본잠식 상태에 처했다.

특히, 지난해는 전년 대비 국제유가가 20% 이상 상승한 상황에서의 결과라는 점에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석유공사는 하베스트 경영부진의 원인을 국제유가 때문이며,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하베스트의 경영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혀왔기 때문이다.

하베스트 출자금 내역 결국 올해 장부가액은 0원 즉 휴지조각이 된것이다.

어기구 의원은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회복될 것이라던 하베스트 사업이 유가상승에도 전혀 개선될 조짐이 없다”며 “하베스트 사업에 대한 특단의 개선방안이 나오지 않으면 하베스트 사업에 계속 추가지원을 하는 것은 무의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유가 변동 내역 유가가 오르면 수익성이 나아질것이라는 그동안의 주장들이 허구로 드러나는 순간

석유공사는 5조 1890억원의 정부 유전개발사업출자금과 자체자금 및 외부차입금 등을 통해 지난해말까지 유전개발사업에 24조 2001억원을 투자했다. 이 중 하베스트 출자금의 경우 석유공사는 추정매장량과 유가예측치를 반영한 평가 출자금 4조 5481억원 전액이 회수 불가능한 것으로 인식돼 장부가액을 0원으로 기재했다. 2018년도 아동수당 금액의 4배가 넘는 돈이 사라진 것이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