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아모레퍼시픽 뷰티 매거진 '향장' 60주년 600호의 여정‘향기로 단장하다’ 무료 전시…화장 문화 역사 한 눈에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8.10.05 14:12
  • 댓글 0
사진=허홍국 기자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뷰티 매거진 향장 60주년을 맞아 600호의 여정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자리는 지난 1일부터 오늘까지 향장 600호 발행을 기념해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1층에서 진행되고 있는 ‘향기로 단장하다’ 무료 특별 전시회다.

사진=허홍국 기자
사진=허홍국 기자

향장은 국내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뷰티 매거진으로 60년간 600호를 발행했다. 전시회에서는 화장 문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사진=허홍국 기자
사진=허홍국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1958년 미용 월간지 화장계를 창간하며 당시 생소했던 패션 경향과 문화, 해외 소식 등을 전하기 시작했고, 창간호부터 당대 최고의 여배우들을 등장시켜 화제를 모았다.

사진=허홍국 기자

화장계는 1963년 난초로, 1972년부터는 향장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현재까지 발행되고 있다.

사진=허홍국 기자
사진=허홍국 기자

전시회에서는 1961년 10월 화장계에 실린 영화배우 엄앵란씨의 ‘아스파라거스’, 1993년 1월 소설가 양귀자씨가 향장에 기고한 ‘작은 배가 있었네’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