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아우디, 자사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 공개‘에너지 회수 시스템’ 탑재 30% 이상 추가 주행거리 확보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8.09.19 15:14
  • 댓글 0
아우디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The Charge)’에서 자사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 사진=아우디코리아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아우디가 자사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The Charge)’에서 공개했다.

아우디는 이번 ‘아우디 e-트론’을 시작으로 전기 이동성을 상징하는 미래 이동성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00%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우디 e-트론은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kW)의 출력을 제공한다.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면 402마력(300kW)까지 출력을 높일 수 있다.

최대 휠 토크는 591kg.m(5800Nm), 최대 엔진 토크는 61.7(664Nm), 최고속도는 200km/h이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드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 5.7초가 소요된다.

아우디 e-트론에는 95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됐으며 국제표준주행모드(WLTP)로 400km가 넘는 주행 범위를 지원한다. 최대 150kWh의 충전 용량을 갖춘 최초의 양산차로 이를 지원하는 고속 충전소를 이용하는 경우 30분 이내에 완충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도 도입했다. 이 시스템은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최대 30% 이상의 주행 거리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충전 필요 지점이 포함된 최적의 경로를 표시해주는 ‘e-트론 경로 플래너’와 ‘마이 아우디’ 앱을 통해 충전소에서의 자동 결제 및 스마트폰을 통한 원격 제어 등 e-트론의 충전 과정을 관리하고 주행 및 충전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의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아우디 최초 양산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우디 e-트론'의 내부 모습. 사진=아우디코리아

특히 아우디는 브랜드 디지털화 전략의 일환으로 아마존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Alexa)’를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자동차와 아마존 계정을 연동하면 알렉사를 통해 뉴스 확인과 간단한 식료품 쇼핑은 물론 차 안에서 집의 문을 잠그거나 조명을 끄는 등 스마트홈 컨트롤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우디 관계자는 “아우디 e-트론은 2018년 말 유럽을 시작으로 소비자에게 인도될 예정이며 2019년에는 두 번째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을, 2020년에는 순수 전기 컴팩트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며 “프리미엄 디지털 카 컴퍼니로서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우디는 앞서 지난 5월 연례 총회에서 미래 전략 ‘아우디, 진보 2025’를 통해 전체 판매대수 가운데 전동화 차량의 비중을 33% 수준으로 높이고, 전 모델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라인업을 투입해 2025년까지 20종 이상의 전동화 차량과 80만대 이상의 판매를 목표로 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