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획특집
체면 구긴 코레일 오영식 사장...국감 앞두고 정치후원금 할당 납부 종용 논란노조원 없는 지원부서 각출 정황도 포착…코레일 “사실관계 조사 중”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8.09.13 17:05
  • 댓글 0
코레일 대전 사옥. 사진=뉴시스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소관 국회 상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정치후원금을 할당해 납부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코레일 측은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는 입장이지만 정치후원금 할당 납부 종용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 후폭풍은 일파만파 번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정치자금법상 기부는 업무나 고용 관계 등을 이용해 다른 사람에게 알선할 수 없다.

13일 KBS보도에 따르면 코레일이 국감을 앞둔 지난 8월 사내 이메일을 통해 국회 상임위인 국토교통위 소속 국회의원 29명을 각 부처별로 할당해 정치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내라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후원 명목은 국회의원들과 원만한 관계 유지. 현재까지 확인된 코레일 후원금 기부 부처는 총 10여 곳이다. 이런 내용의 이메일은 한 단갈 수차례 걸쳐 배포됐고, 부처장의 독려까지 이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민주신문 취재결과 노조원 없는 지원부서에서 정치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내라고 한 정황도 포착됐다. 코레일 노조 관계자는 민주신문과 통화에서 “개인적으로 정치 후원금을 종용 받은 부서에 노조원이 있었다면 이 같은 일은 더 빨리 알려질 수 있었겠지만, 노조를 통해 관련 내용을 전해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는 노조원이 있는 부서를 피해 국감 보험용 정치 후원금을 낸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크다는 의미다.

코레일 측은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는 입장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감사를 벌여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며 “그 밖의 설명은 조사 결과가 나오면 하겠다”고 말했다.

개혁의 슬로건을 내걸고 지난 2월 취임한 오영식 코레일 사장의 체면도 구겨졌다. 오 사장은 감사 결과를 가지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