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독특종
'LH 택지개발' 유출 일파만파...한국당, 이재명 경기지사에 관련공무원 출석요구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검찰 고발키로..."신 의원과 부동산관계자 유착 의심"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09.10 13:43
  • 댓글 0
자유한국당 소속 국토위 의원 전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관련공무원의 국회출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LH 택지개발 정보 유출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 전원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모임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게 해당 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알려진 LH 경기지역 본부 담당자들을 국회에 출석시켜 증언할 것을 요구했다. 

현재 관련 법률로는 해당 공무원들을 국회로 출석시킬 수 없다. 사진을 촬영한 경기도청 공무원의 출석에 대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기도는 “조사 결과 지난 4월 23일 경기도에 파견된 국토부 소속 직원 A 씨가 8월 말쯤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창현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에게 "경기도청 공무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았다"고 해명했었다. 한국당 소속 국토위 의원들은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 앞으로 국토부 소속인지 경기도청 소속인지, 이에 따르는 진실 공방을 경계하면서 경기도청 공무원의 국회 상임위 출석을 요구하는 공문과 연명부를 경기도청에 보냈다.

자유한국당이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보낸 연명부. 사진=김병건 기자

앞서 10일 한국당 최고 연석회의에서 박덕흠 의원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 문서 유출 당일까지 신 의원 측뿐 아니라 투기세력에까지 전달됐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신 의원과 부동산 관계자들의 유착이 의심되고, 이로 인해 경기 과천 지역 집값이 들썩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은 이를 '국가기밀 투기 정보 유출 및 집권 남용 사건'으로 명명하고, 내일 서울 중앙지검에 신 의원을 고발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