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韓-伊 대표 연주자 양성원-파체 듀오 리사이틀...11월15일 롯데콘서트홀첼로와 피아노 선율의 하모니, 새 음반 ‘사랑의 찬가’ 발매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8.09.06 12:30
  • 댓글 0
한국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첼리스트 양성원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세계적인 첼리스트 양성원(51)이 오랫동안 함께 작업해온 동갑내기 이탈리아 피아니스트 엔리코 파체와 함께 새 음반 ‘사랑의 찬가’를 내놓았다.

헝가리 작곡가 리스트와 폴란드 작곡가 쇼팽 곡을 담은 새 음반에는 대표곡 ‘사랑의 찬가’와 리스트가 첼로와 피아노를 위해 쓴 ‘잊힌 로망스’ ‘슬픔의 곤돌라’ ‘노넨베르트의 작은 방’과 쇼팽의 첼로 소나타가 수록됐다. 본래 피아노 곡인 리스트의 ‘위안’과 쇼팽의 올림 다단조 녹턴은 편곡해서 포함시켰다.  

또한 양성원과 파체는 음반 발매를 기념해 오는 11월 5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듀오 리사이틀을 열 예정이다.

양성원은 “쇼팽과 리스트는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라는 공통점 파리에 정착한 공통점이 있으며 19세기 음악가들이지만 첼리스트를 위한 곡은 드물게 썼던 이들”이라고 소개했다.  

화려하고 잘생긴 외모를 자랑한 리스트와는 달리 살롱에서 연주하기를 좋아한 쇼팽은 내성적이었다. 그 때문인지 리스트 후기 작품들은 ‘쇼팽화’되어 갔다고 양성원은 설명했다.

양성원은 “리스트는 후기에 영적인 질문을 계속 던졌다. 바깥세상에서 단지 손가락으로 하는 연주를 떠나 마음 안에서 영적인 꿈틀거림을 음성으로 표현했다. 쇼팽은 말년에 첼로 소나타를 작곡했는데 미처 찾지 못한 색채를 찾으려는 흔적이 역력했다”고 이번 새 음반에 담은 두 거장의 느낌을 말했다.

이어 “분석하기보다는 마음을 비우고 들었을 때 강한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 다른 말로 쉼표가 있는 것이다. 쉼표라는 것은 질문이다. 리스트가 영적인 방향을 바라보면서 질문한 순간에 쉼표가 찍혔다. 그래서 음악이 신비롭다”고 밝혔다.

정체성과 색채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양성원은 새 음반을 낸다는 것에 대해 “크리스털의 모습이 드러나기 위해서는 깎고 깎는 계속된 수정을 거쳐야 한다. 한 프레이징이 마음에 들 때까지 19번 녹음한 적이 있다. 음정이 틀리거나 음질이 나빠서가 아니다. 귀에 들려오는 영적인 부분을 위해서다. 이런 되풀이 과정에서 감동이 생긴다.”고 말했다.

또한 같이 음반 작업한 파체에 대해서는 “이상적인 연주를 추구하는 연주자다. 연주 외의 부분에서도 공통된 관심사가 많은 친구”라고 소개했다.

파체는 1989년 프란츠 리스트 피아노 콩쿠르에 입상하며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등 세계적인 무대에 서 왔다. 

첼리스트 양성원이오랫동안 함께 작업해온 동갑내기 이탈리아 피아니스트 엔리코 파체와 함께 새 음반 ‘사랑의 찬가’를 내놓았다.

지천명(知天命)의 나이를 넘긴 양성원은 1981년 프팡스 파리 벨랑 콩쿠르에서 금상을 받으며 주목받기 시작해 지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연주로 평단과 청중의 지지를 고루 받아 왔다. 

지난해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공로 훈장 슈발리에(기사장)을 받았으며 프랑스 파리음악원에서 공부한 그는 현재 연세대 음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