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독특종
민주당, 지지자 정치성향 따라 사찰의혹이재명 비판 사람들 상당수 일베 출신, 민주당 내부서 분탕질 노려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8.08.10 19:04
  • 댓글 1
김갑수 문화평론가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민주당을 비판하는 지지자들을 당차원에서 사찰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문화평론가 김갑수 씨는 지난 8일자 ‘정영진·최욱의 매불쇼’ 팟캐스트(podcast)에 출연, 최근 논란이 되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관해 이야기하는 와중에 새로운 사실을 말했다. 

이 방송에서 김 평론가는 “좌표 찍힌 사람이면 어떻게든 걸어서 떨어뜨린다. 그런 사람은 한 덩어리가 아니라 2~3가지로 생각해야 한다. 첫 번째로 광범위한 보수 잔당, 또 하나는 드루킹 비슷한 세력이 민주당 내부분열을 유도해서 2~3가지 목적을 가지고 있다”면서 “지금 극문 활동하는 사람 ID를 추적해 보니 정치 자영업자들, 과거 민주당을 싫어하는 사람들, 그중에는 일베 활동을 하던 사람들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 있다”고 말했다. 

김갑수 평론가는 민주신문과 통화에서 “나는 그 내용(과거 열혈 일베 회원이 지금은 극문 활동하는 사람)을 당 차원에서 발표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 이야기를 해주었던 사람이 민주당 누구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실명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한 의원으로 하자. 같이 테이블에서 식사 하면서 의외로 일베에서 활동 하다가 문재인을 찬양하고 이제는 이재명을 공격하는 아이디가 많더라. 그런데 백해련 민주당 대변인이 취합한다고 해서 난 발표한다는 의미로 알아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상당히 많은 사람 중에 열혈 지지자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일베 열혈지지자 였더라. 나는 내부 총질하지 말자는 경계의 의미인데 알고 보면 적군으로 간주될 수 있는 사람들 상당수 있더라”고 주장했다. 10일 현재 백혜련 대변인에게 관련 질의를 했지만 아직까지 답변이 없는 상태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의 2018-08-10 23:02:17

    이게 사실이라면 완전 심각한 일 아닌가? 불법사찰을 했다는건데. 미친거 아님?
    그리고 일베층은 이 지사 지지층, 특히 손가혁들일텐데 어느 쪽이든 김갑수 저 발언은 납득이 안가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