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마주앉기 전부터 치열…드루킹과 대질조사, 거짓말 가려냈나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8.10 10:49
  • 댓글 0
(사진=KBS1)

[민주신문=이윤미 기자] 드루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대질조사는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까.

10일 특별검사팀에 의해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조사가 이뤄졌다. 특검은 이 조사내용을 가지고 양쪽 중 진실을 판단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그간 김 지사와 드루킹 간 입장 차는 치열했다. 처음으로 드루킹과 연관의혹이 일었을 당시 김 지사는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면서 "제가 수백 건의 문자를 그 사람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명예훼손"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당시 이재명 (현)경기도지사도 SNS를 통해 "청탁을 안 들어줘 보복한 것 같다는 김경수 의원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다.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됐다"고 밝혀 김 지사 주장에 힘이 실렸다.

그러나 수세는 경찰조사, 검찰조사를 거치며 손바닥 뒤집듯 뒤집혔다. 지난 4월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드루킹이 김 지사에 대부분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거의 읽지조차 않았다고 밝혔다.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매우 드물게 '고맙다'는 의례적 인사 메시지를 보낸 적은 있다는 상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하지만 서울경찰청은 3일만에 '김경수 의원도 드루킹에게 기사 인터넷 주소(URL)를 보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14개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고 정정했다. 경찰은 수사 보안상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고, 이주민 서울청장은 연합뉴스를 통해 "기자간담회 시점까지는 이같은 사항을 보고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URL은 대선 전 문재인 후보 인터뷰와 동정, 토론회 보도, 선거캠프의 현안 대응, 대선 후 내각 인사 등이며 1건은 김 지사 인터뷰 등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야당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과 똑같다며 몰아붙였고, 여당은 김 지사를 두둔하고 나섰다.

결국 이후 특검이 꾸려졌고 김 지사는 이번 대질조사까지 두 번의 조사를 받았다. 이같은 자신감이 결과에 그대로 반영될지, 특검이 혐의를 입증할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윤미 기자  minju2@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