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40억 총알 장전”…KFA, 키케 플로레스 감독 모시기 성공할까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8.10 10:03
  • 댓글 0
(사진=뉴시스/대한축구협회 제공)

[민주신문=이윤미 기자] 키케 플로레스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기 감독으로 부임하는 것일까.

스페인 현지매체 ‘아스’(AS)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키케 플로레스 감독에게 대표팀 감독직을 제안했다. 현재 대한축구협회는 키케 플로레스 감독에게 2022 카타르 월드컵 때까지 팀의 지휘봉을 맡기기 위해 협상을 시작했으며 키케 플로레스 감독 역시 수일 내 답변을 전할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사실상 임기가 끝난 신태용 감독의 후임을 찾기 위해 고심해 왔다. 앞서 김판곤 위원장은 후임 감독의 조건으로 월드컵 예선 통과 경험, 세계적인 리그 및 대륙컵 우승 경험 등을 꼽았다. 그 기준에 맞춰 루이스 필리피 스콜라리 감독을 비롯해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 체사레 프란델리 감독, 루이스 판할 감독 등이 물망에 올랐던 바 있다.

차기 감독 선임을 위한 노력은 이뿐만 아니다. 정몽규 회장은 최근 대한축구협회에 40억 원을 기부한 터. 대한축구협회는 해당 기부금을 정몽규 회장의 뜻에 따라 새로 선임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지원하고 유소년 축구를 활성화하는 데 사용할 전망이다.

정몽규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까지 받은 대한축구협회가 과연 축구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대표팀 차기 감독을 선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윤미 기자  minju2@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