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가치중심 당 재건 밝힌 김병준...“권력의 속살은 잿빛, 대권도전 계획없다”당 지지율 정체 관련 “차가운 시선과 냉소 혁신 원동력으로 삼아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8.07 16:32
  • 댓글 0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보수정당 재건을 위한 방향과 관련 “그동안 박근혜당 이명박당 사람중심 깃발에서 이제는 무엇을 향해 갈 것인가라는 가치를 중심으로 당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7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공정, 혁신, 기회보장 같은 가치를 제대로 세우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국가주의 논쟁과 관련해서 “정부가 아무데나 들어올데나 안 들어올데나 들어와서 감놔라 배놔라 하는 게 문제다”며 “비단 문재인 정부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 앞 정부에서도 계속됐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정말 제대로 뛰게 하고 그다음에 시장이 뛰고 기업이 뛰고 공동체가 뛰고, 거기서 못하는 것을 국가가 보충적으로 복지 문제라든가 또 안보라든가 평화라든가 이런 것은 국가가 챙기는 이런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당 지지율에 대해선 “계속 떨어지다 일단 이제 좀 멈춘 것 같다. 국민들의 시선이 여전히 차갑다는 이야기다”고 진단한 뒤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다음에 오히려 그 차가운 시선이나 냉소나 이런 것을 저희들 혁신하는 데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비대위원장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 비대위원장의 행보를 ‘대권행보에 치중하는 듯하다’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 “너무 높이 평가한 것 같다. 제가 최근에 쓴 책이 있는데 그 책 첫 문장이 ‘권력의 속살은 잿빛이다’ 이다. 그만큼 무겁다는 이야기로 그 무겁고 험한 짐을 질 만큼 큰 인물인가.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대권도전은 절대 하지 않겠다는 의미인가’라는 사회자의 재차 질문에 김 비대위원장은 “예”라고 답한 뒤 “제가 무슨 정치를 할 것 같으면 벌써 총선이든 어디 시장이라도 출마하려고 하지 않았겠느냐”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 허익범 특검팀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 것과 관련해선 “여권이든 어디든 간에 특검을 너무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떤 특정 개인이나 특정 집단이 여론을 조작하고 영향력을 지나치게 행사하는 건 안 된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특검이 제대로 수사해서 밝혀줬음 좋겠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