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도서] 시대를 읽는 작가 유시민, ‘역사란 무엇인가’를 묻다
  • 장윤숙 기자
  • 승인 2018.08.06 10:37
  • 댓글 0
▲유시민 ▲돌베게 ▲1만6000원

[민주신문=장윤숙 기자] 인간의 역사에 남은 역사서와 역사가 그 역사가들이 살았던 시대와 그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추적한 유시민의 역사 르포르타주 ‘역사의 역사’.

경제학도, 정치가, 지식소매상에서 최근에는 방송인으로도 종횡무진 활동하는 작가 유시민이 오랜 독서와 글씨기의 원점인 역사 속으로 돌아왔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파동과 이어진 촛불혁명을 마주하면서 역사의 현장이 어떻게 기록되고 전해지는지 다시금 관심을 기울인 저자는 2016년 겨울,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최초의 질문의 자리로 돌아가 이 책의 집필을 시작했다.

‘역사란 무엇인가’는 저자가 오랫동안 품어온 질문이자 평생에 걸쳐 찾는 지적 과제다. 이에 제대로 답하기 위해 무엇보다 역사의 발생사 즉, 역사의 역사를 깊게 이해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저자는 역사의 고전으로 오랫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거나 최근 관심을 끈 대표적인 역사서들을 찾아 틈틈이 읽고 정리했다.

역사의 서술 대상이나 서술 방식은 각기 달랐지만 위대한 역사서들은 모두 저마다의 방식으로 지금 우리에게 말 걸기를 시도했고, 저자는 그 목소리들에 귀 기울이는 것이야말로 역사에 가장 정직하게 접근하는 방식이라 여겼다.

이 책에는 이처럼 저자가 탐사한 동서양의 역사가 16인과 그들이 쓴 역사서 18권이 담겨있다. 사마천의 ‘사기’, 이슬람 문명의 발생사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귀한 길잡이가 되어준 ‘역사서설’ 등의 역사서를 고대부터 현재까지 시대 순으로 9장으로 나뉘어 구성했고, 각 장에서 때로는 한 명의 역사가와 한 권의 책을, 때로는 복수의 역사가와 여러 권을 함께 살펴본다.

르포라는 특성상 역사서들의 원문을 적지 않게 소개하고 인용할 수밖에 없는데, 지면의 한계와 번역의 아쉬움을 덜기 위해 저자가 직접 발췌 요약과 번역까지 도맡았다.

저자는 이 책에서 한마디로 역사를 정의한다거나 자신의 의견을 높이는 대신 역사가들의 이야기를 전ㅇ하고 그 아래 스민 메시지와 감정에 공감하는데 집중한다. 사람들이 어떻게 삶을 해석하고 생각하고 감정을 느끼며 살아왔는지 살펴보며, 위대한 역사가들이 우리에게 전하려고 했던 생각과 감정을 느껴봄으로써 역사가 무엇인지 밝히는 데 도움이 될 실마리를 찾고자 한다. 이를 통해 저마다 역사를 읽고 살아가는 태도를 돌아볼 기회를 마련해준다.

역사 고전이 상기시키는 낡고 진부하다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각 책이 지닌 현재성(현재감)이 오롯이 전달되기를 바라는 의도를 담아, 대상의 존재감을 평면에 압도적으로 구현해 해는 사진작가 김경태(EH)와 협업한 사진들을 수록했다.

이 책에서 함께 읽는 책들을 오브제로 삼아 작업한 사진을 해당 장의 첫머리에 수록했는데, 역사 읽기의 세목과 긴밀한 연관성을 표현하는 듯 모두 펼쳐져 있거나 서로 겹쳐져 있는 책들의 이미지를 통해 역사책들을 마치 눈으로 직접 마주하는 듯한 경험을 하게 된다.

장윤숙 기자  ieesee@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