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저작권 침해 해외불법사이트 처벌 강화...국내 최대 불법 웹툰 ‘밤토끼’ 원천 봉쇄불법 웹툰 사이트·토렌트 폐쇄하고 모니터링 및 주요 침해 사이트 집중 점검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8.07.11 11:57
  • 댓글 0
대체사이트 생성 사례(어른아이닷컴)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해외에 서버를 두고 사이트를 개설한 뒤 웹툰과 드라마 등 국내 문화 콘텐츠물을 올려 단속과 처벌을 피하려는 해외불법사이트들에 대한 관리와 감시, 처벌이 대폭적으로 강화된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와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은 정부합동으로 불법복제물 유통 해외사이트에 대한 집중 단속 성과를 발표하고 집중 단속 결과에 따라 나타나고 있는 ‘풍선효과’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최대 불법 웹툰 사이트와 토렌트 사이트 폐쇄 

정부는 해외에 개설된 사이트를 통해 불법복제물을 유통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관계기관 합동으로 침해 대응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하고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주요 저작권 침해에 대한 해외사이트를 집중 단속했다.  

주요 침해사이트에 대한 접속 차단과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기획수사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집중 단속에서 12개 사이트가 폐쇄 또는 운영 중단되고 국내 최대의 불법 웹툰 사이트 ‘밤토끼’, ‘장시시’ 등 8개 사이트의 운영자는 사법 처리될 예정이다. 

더불어 아직까지 운영되고 있는 주요 침해 사이트에 대해서도 경찰청(사이버안전국)과 문체부 특별사법경찰이 분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의 집중단속 효과 분석

이미 정부는 주요 저작권 침해 해외사이트의 접속을 최초로 차단한 결과 이용자가 급감하는 효과를 보았으나 대체사이트의 생성 주기가 1일 이내인 반면 평균 2주 정도인 추가 접속차단 주기는 따라가지 못하면서 차단 효과가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정부는 지속적으로 대체사이트가 생성되는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지만 수사 과정에서 일부 사이트의 운영자가 운영을 중단하고 잠적하는 사례도 빈번히 있었다. 

또한 불법사이트 운영자가 검거되고 사이트가 폐쇄되자 폐쇄사이트 이용자들이 집중단속 대상이 아니었던 신규 유사사이트로 이동하는 풍선효과도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최초 접속차단과 ‘밤토끼’와 ‘장시시’ 등 불법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하자 네이버 웹툰 등의 합법적 사이트 이용자는 잠시 증가했으나 유사사이트 등장하자 다시 제자리 수준으로 돌아왔다. 

향후 2~3년간 풍선효과 모니터링 및 추가 단속 실시 

정부는 지난달 20일 단속의 효과를 점검하기 위한 관계기관 특별전담팀(TF) 회의를 개최하고 유사사이트와 대체사이트에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먼저 유사사이트를 대상으로 접속차단을 확대하고 접속차단 조치에도 불구하고 대체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생성하는 경우에는 문체부와 경찰청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집중적인 단속을 진행한다. 

또한 정부는 웹툰, 방송 콘텐츠 등의 합법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향후 2~3년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주요 침해 사이트를 추가 단속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어떠한 형태의 저작권 침해도 반드시 처벌 받는다’는 인식을 사회 전반에 확산해 유사한 형태의 저작권 침해를 예방하고 콘텐츠 산업의 안정적인 발전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접속차단 절차 및 기술 개선을 통해 처리기간 대폭 단축

한국저작권보호원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현행 접속차단 절차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불법사이트 채증 인력을 보강하고 수시 심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내년 초 접속차단 방식이 개선되고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저작권법’개정안이 통과되며 대체사이트 생성 주기를 따라 잡을 수 있을 만큼 신속한 차단이 가능해져 접속차단만으로도 단속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9일 오후 세종시 문화체육관광부 대회의실에서 나종민 문체부 제1차관이 ‘저작권 침해 해외사이트 검거 유공자’들에게 장관 표창을 수여 후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부산경찰청 문성식 경사, 나종민 문체부 제1차관, 부산경찰청 권효진 경사, 문체부 저작권보호과 조현훈 주무관

문체부는 9일 ‘밤토끼’ 등 주요 침해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한 경찰관 2명과 문체부 특사경 1명에게 장관 표창을 수여했고 하반기에도 저작권 보호 유공자에 대한 표창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불법사이트에 대한 단속과 더불어 한국저작권위원회 주관으로 시민대상 저작권 의식제고 캠페인을 전개하고 하반기에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주관으로 웹툰작가들이 동참하는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추가 조치는 불법복제물 유통 해외사이트에 대한 정부 대응이 관계기관 간의 협업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정부협업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 아울러 불법 해외사이트가 더 이상 저작권 침해 대응의 사각지대가 아님을 분명히 경고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유사한 형태의 저작권 침해 행위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